최종편집 : 2021-12-06 22:53 (월)
[원유마감]WTI 3.7%↓…작년 3월 이후 최장 4주째 하락
상태바
[원유마감]WTI 3.7%↓…작년 3월 이후 최장 4주째 하락
  • 뉴스1
  • 승인 2021.11.20 07: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뉴스1) 신기림 기자 = 국제유가가 다시 급락했다.

19일(현지시간) 미국 서부텍사스원유(WTI) 12월 인도분 선물은 전장 대비 2.91달러(3.68%) 급락해 배럴당 76.10달러로 청산됐다. WTI 1월물도 2.47달러(3.2%) 밀려 배럴당 75.94달러를 기록했다.

WTI는 지난 10월 1일 이후 7주 만에 최저로 떨어졌다.

북해 브렌트유 1월물은 2.35달러(2.89%) 밀려 배럴당 78.89달러로 체결됐다. 9월 30일 이후 가장 낮은 수준이다.

주간으로 WTI와 브렌트유는 각각 5.8%, 4%씩 하락해, 지난해 3월 이후 처음으로 4주 연속 내렸다.

유가는 유럽의 신종 코로라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확산으로 급락했다. 오스트리아는 앞으로 10일 동안 전국 단위로 봉쇄조치를 재개한다고 밝혔는데, 이 같은 봉쇄는 기간이 20일까지 연장될 수도 있다.

앞서 오스트리아는 유럽 국가 최초로 백신 의무화 조치도 발표했다. 독일 역시 연일 감염자가 역대 최고를 경신하며 오스트리아처럼 전면 재봉쇄될 수 있다는 우려가 커졌다.

유럽에서 이동 제한우려가 커지며 원유 수요가 다시 위축될 위험에 유가는 강력한 하방 압력을 받았다. 오스트리아의 재봉쇄로 유럽에서 투자심리가 크게 위축되며 코로나19가 여전히 세계경제에 차질을 빚을 수 있다는 점이 상기됐다고 SIA자산관리의 콜린 시에진스키 최고시장전략는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