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12-06 22:53 (월)
경기도 농수산진흥원, G마크 김장철 성수식품 안전성 검사. 모두 ‘안전’
상태바
경기도 농수산진흥원, G마크 김장철 성수식품 안전성 검사. 모두 ‘안전’
  • 구자경 기자
  • 승인 2021.11.24 16: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추, 절임배추, 고춧가루, 새우젓, 대파 등 G마크 인증 원재료와 가공식품 58건

경기도농수산진흥원이 지난 10월 25일부터 29일까지 김장철 소비 증가가 예상되는 ‘G마크(경기도 우수식품) 김장철 성수식품’에 대한 안전성 검사를 진행한 결과, 모두 ‘안전’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24일 밝혔다.

검사 대상은 대형마트, 로컬푸드(local food) 직매장, 온라인 쇼핑몰 등에서 유통 중인 대파, 양파, 마늘 등 농산물 32건과 절임배추, 고춧가루, 새우젓 등 가공식품 16건, 수육용으로 사용되는 돼지고기 10건 등 총 58건이었다.

조사 항목은 ▲잔류농약 ▲납·카드뮴 등 농산물 중금속 ▲방사능 ▲대장균·타르색소 등 자가 품질검사 항목을 포함해 총 16개 항목이었으며, 조사 항목 모두 기준치 이내로 검출됐다.

주요 검사 품목인 (절임)배추의 경우 ▲타르색소 불검출(기준치 불검출) ▲소르빈산 불검출(기준치 1.0g/kg 이하) ▲안식향산 불검출(기준치 1.0g/kg 이하) ▲그 외 보존료 불검출(기준치 불검출) ▲대장균 불검출(기준치 n=5, c=1, m=0, M=10) 등이었다.

안대성 경기도농수산진흥원장은 “앞으로도 시기별 소비 증가가 예상되는 품목을 대상으로 선제적 안전관리를 강화해 안전한 먹거리에 대한 도민 신뢰를 확보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진흥원은 지난해 7월 G마크 인증 전문기관으로 지정돼 우수식품 신뢰 제고와 안전한 먹거리 유통을 위한 G마크 인증과 인증 경영체 사후관리를 실시하고 있다. 이번 검사는 국가공인 시험·검사 연구기관인 KOTITI(Korea Textile Inspection and Testing Institute)에 의뢰해 진행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