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12-06 22:53 (월)
'대장동' 정영학, 동업자 정재창 고소…"뇌물 폭로 협박에 120억 뜯겨"
상태바
'대장동' 정영학, 동업자 정재창 고소…"뇌물 폭로 협박에 120억 뜯겨"
  • 뉴스1
  • 승인 2021.11.26 08: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 성남시 판교 대장동 아파트 단지 주변에 위치한 부동산중개업소의 모습. 2021.10.6/뉴스1 © News1 이재명 기자


(서울=뉴스1) 류석우 기자 = 대장동 개발사업 특혜 의혹으로 최근 불구속 기소된 정영학 회계사가 과거 동업자였던 정재창씨로부터 공갈·협박을 당했다며 고소장을 냈다.

26일 법조계에 따르면 정 회계사는 최근 정씨를 공갈 및 협박 혐의로 서울중앙지검에 고소했다. 검찰은 해당 고소 건을 서울중앙지검 내 전담수사팀(팀장 김태훈)에 배당했다.

정 회계사는 정씨가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본부장에게 뇌물을 줬다는 사실을 폭로하겠다며 150억원을 요구해 120억원을 받아갔다며 고소장을 제출한 것으로 전해졌다.

정 회계사는 앞서 2013년 남욱 변호사 및 정씨와 함께 사업편의를 제공받을 목적으로 3억5200만원을 유 전 본부장에게 건넸다.

검찰은 유 전 본부장을 조사하는 과정에서 이같은 정황을 포착해 뇌물수수 혐의를 적용해 기소했지만 뇌물공여는 공소시효가 7년이라 정 회계사와 남 변호사, 정씨에게는 혐의를 적용하지 못했다.

정씨는 유 전 본부장에게 뇌물을 건넨 이후 대장동 사업에서 빠졌다가 2015년 대장동 개발이 민관합동 방식으로 진행되며 땅값 상승이 예상되자 다시 관여한 것으로 알려졌다.

대장동 개발 사업을 통해 정 회계사 등이 막대한 이익을 얻자 150억원을 요구했고 이에 정 회계사와 남 변호사가 각각 60억원씩 120억원을 모아 전달한 것으로 전해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