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2-01-19 12:26 (수)
“자물쇠로 잠가둔 소녀의 일기장 같은 공간”
상태바
“자물쇠로 잠가둔 소녀의 일기장 같은 공간”
  • 김문희
  • 승인 2022.01.14 07: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독립 10년 차 코드 쿤스트, '나 혼자 산다' 첫 출격 이게 집이야 캣타워야?
▲ <사진제공> MBC ‘나 혼자 산다’
‘독립 10년 차’ 프로듀서 코드 쿤스트가 ‘나 혼자 산다’에 첫 출격한다.

코드 쿤스트는 4개의 방이 층별로 붙어있는 캣타워 구조의 4층 하우스를 공개, 집안 구석구석마다 쭈그린 채 발견되는 반전의 ‘콕쿤’ 면모로 쉴 틈 없는 웃음을 선물할 전망이다.

오는 14일 밤 11시 10분에 방송되는 MBC ‘나 혼자 산다’에서는 코드 쿤스트의 캣타워 하우스가 공개된다.

코드 쿤스트는 독보적인 비트로 한국 힙합 트렌드를 이끌며 활약 중인 프로듀서다.

톱 아티스트와 협업은 물론, ‘쇼미더머니’, ‘고등래퍼’ 등 서바이벌 프로그램에서 막강한 프로듀싱 능력을 자랑, 음원 차트를 정복하며 연일 화제의 중심에 서 있는 인물이다.

코드 쿤스트는 “독립 10년 차, 집은 제 전부다”며 집에 대한 남다른 애정을 들려준다.

‘나 혼자 산다’를 통해 공개된 코드 쿤스트의 집은 총 4층으로 지하실과 주방, 거실, 침실이 층층이 자리 잡은 ‘캣타워’식 구조로 눈길을 끈다.

여기에 코드 쿤스트가 “자물쇠로 잠가둔 소녀의 비밀 일기장 같은 공간”이라며 숨겨둔 집 안 비밀 아지트까지 오픈한다고 해 기대를 더한다.

그러나 정작 집주인 코드 쿤스트는 구석에 쭈그려 앉은 채 부엌데기 같은 처량한 분위기를 풍기고 있어 폭소를 유발한다.

코드 쿤스트는 평소 ‘쭈구리 자세’를 가장 좋아한다며 집안 구석마다 몸을 구기고 ‘콕’ 박혀 있는 반전의 ‘콕쿤’ 일상을 공개, 쉴 틈 없는 웃음을 예고한다.

특히 코드 쿤스트는 식사마저 구석에서 해결한다며 하루 식사량이 “바나나 2개와 고구마 2개가 전부”고 밝혀 충격을 안긴다.

코드 쿤스트는 스스로 “식단이 전쟁통 같네”고 씁쓸해하면서도 배고픔을 모르는 연예계 대표 ‘소식좌’ 면모로 놀라움을 자아낸다.

‘트렌드 리더’ 코드 쿤스트의 일상에 이목이 집중되는 가운데 남다른 취미 생활로 ‘트릭샷’과 ‘코쿤 옷 입히기’를 예고해 기대를 모은다.

이름만으로도 생소한 두 취미로 어떤 신선한 충격을 안겨줄지 기대를 한껏 끌어올린다.

이날은 ‘비트 굽는 장인’ 코드 쿤스트의 리얼한 작업기까지 엿볼 수 있어 관심이 집중된다.

코드 쿤스트는 베짱이처럼 놀면서 영감을 얻는 찐 천재 면모로 놀라움을 자아낼 예정이다.

코드 쿤스트는 칼림바를 가지고 놀다가도, 고구마를 먹다가도 순식간에 비트를 찍어냈다는 전언. 과연 ‘나 혼자 산다’에서 역대급 비트의 탄생 순간을 만날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비트 굽는 장인’ 코드 쿤스트의 리얼한 작업기는 오는 14일 밤 11시 10분 방송되는 ‘나 혼자 산다’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