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2-01-19 12:26 (수)
"배우 이충주, JTBC 수목드라마 ‘공작도시’ 키플레이어로 활약하며 과몰입 유발 믿고 보는 엔딩 요정 등극”
상태바
"배우 이충주, JTBC 수목드라마 ‘공작도시’ 키플레이어로 활약하며 과몰입 유발 믿고 보는 엔딩 요정 등극”
  • 김문희
  • 승인 2022.01.15 07: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우 이충주, JTBC 수목드라마 ‘공작도시’ 과몰입 유발하는 키플레이어로 활약
▲ "배우 이충주, JTBC 수목드라마 ‘공작도시’ 키플레이어로 활약하며 과몰입 유발 믿고 보는 엔딩 요정 등극”
배우 이충주가 JTBC 수목드라마 ‘공작도시’에서 거침없는 활약을 펼치고 있다.

지난 방송에서 김이설과 노영주의 관계를 알게 된 정호는 이설을 만나 재희는 아직 두사람의 관계를 모르고 노영주의 사망과도 전혀 관계가 없다고 얘기했다.

이어 그는 재희가 눈치채기 전에 그녀의 곁을 떠나 달라고 이설에게 정중히 부탁했다.

그러나 이설은 "제가 떠나기만 하면 윤대표님께는 아무 문제없을 거라고 생각하시나요?”라는 의문을 말만 남겼다.

이 가운데 강현으로부터 국토부 장관 비리 사건 수사를 제안받아 갈등하는 와중에도 정호의신경은 온통 재희를 향해 있었다.

의도적으로 접근한 이설에 혹여나 재희가 다칠까 이설을 떠나게 하려 노력했지만 되려 재희를 지키는 게 우선이라며 떠날 수 없다는 강한 의지를 보인 것. 이런 이설의 대답에서 실마리를 찾은 정호는 이설이 준혁과 자신 사이의 아이 때문에 두 사람을 이혼시키려 했다는 사실을 알게 되며 충격적인 엔딩을 선사했다.

이처럼 이충주는 수애를 지키기 위해 자신 앞에 다가올 어떠한 위험도 감수하며 끊임없이 고군분투하고 있다.

한치 앞을 알 수 없는 숨막히는 전개에 시청자들의 촉각이 곤두선 가운데 이충주는 모든 전개에 무게감과 이해를 더하는 구심축이 되어 호연을 이어가고 있다.

특히 극의 긴장감을 최대치로 끌어올리는 이충주의 디테일한 연기는 사랑과 야망사이 정호가 느끼는 복합적인 감정을 안방극장에 고스란히 전하기도. 극의 주요 사건에 과몰입을 유발하는 키플레이어로 맹활약하고 있는 이충주의 행보에 이목이 쏠리고 있는 이유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