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2-01-19 12:26 (수)
고민 해결 코너 ‘Y so serious’ 여자친구 있는데 다른 여자 신발 직접 신겨 주는 남자 ‘유죄 vs 무죄’
상태바
고민 해결 코너 ‘Y so serious’ 여자친구 있는데 다른 여자 신발 직접 신겨 주는 남자 ‘유죄 vs 무죄’
  • 김문희
  • 승인 2022.01.15 07: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죄파’ 성시경, 여자 신발 신겨 주는 남자? “발뒤꿈치 만지면 거의 다 만진 거다” 무조건 유죄
▲ <사진 제공> 채널S ‘신과 함께 시즌2’
채널S ‘신과 함께 시즌2’ 딘딘이 친분이 없는 박선영에게 무릎까지 꿇을 수 있다고 말해 이목을 집중시킨다.

오늘 방송되는 채널S의 예능 프로그램 ‘신과 함께 시즌2’ 측은 한 사연을 듣고 4MC와 게스트 딘딘, 알베르토 몬디가 함께 토론을 벌이는 모습이 담긴 영상을 ‘SM C&C STUDIO’ 유튜브 채널에 선공개했다.

오늘 오후 6시 ‘채널S’의 네이버TV와 유튜브 공식 채널에도 공개될 예정이다.

‘신과 함께 시즌2’는 4MC 신동엽, 성시경, 박선영, 이용진이 ‘푸드 마스터’로 변신해 당신의 특별한 날을 더욱 특별하게 만들어 줄 메뉴를 추천하고 함께 이야기와 맛을 나누는 맞춤형 푸드 추천 토크쇼다.

사연자의 고민을 듣고 해결해주는 ‘Y so serious' 코너에서 한 20대 직장인 여성의 사연이 소개됐다.

사연자가 동료들과 술자리 후 신발을 구겨 신고 나왔는데, 여자친구가 있는 남자 선배가 무릎을 꿇고 사연자의 신발을 고쳐신겨 준 것. 과연 이 남자 선배가 ‘유죄’일지, 아니면 ‘무죄’일지 4MC와 게스트 딘딘, 알베르토 몬디는 각자의 의견을 나눴다.

성시경부터 알베르토 몬디까지 모두가 ‘유죄’에 표를 던진 가운데, 딘딘은 홀로 ‘무죄’라고 주장했다.

‘유죄파’ 대표 성시경은 “발뒤꿈치를 만지면 거의 다 만진 거다”며 신발 구겨 신는 것을 못 보는 ‘정리 강박증’이 있는 게 아닌 이상 무조건 유죄라고 내세웠다.

유일한 ‘무죄파’ 딘딘의 “안 친해서 직접 신겨 준 거다”라는 말에 박선영은 “안 친한 사람의 과잉 친절은 모르는 행인이 베푸는 친절과 다를 게 없다”며 무릎까지 꿇는 건 말이 안 된다고 강하게 반박했다.

이에 딘딘은 “박선영과 안 친하지만 무릎 꿇고 신발 신겨 줄 수 있다 무릎은 원래 잘 꿇는다”고 말하며 무릎 꿇는 시늉을 해 모두를 폭소케 했다.

이처럼 4대1의 외로운 싸움에도 모두의 말문을 막히게 한 딘딘의 재치는 오늘 저녁 8시 채널S ‘신과 함께 시즌2’에서 확인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