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3-01-31 07:46 (화)
충성 로봇 조리병 육군훈련소 배치, 신고한다
상태바
충성 로봇 조리병 육군훈련소 배치, 신고한다
  • 최부일 기자
  • 승인 2022.02.07 22: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방부장관·산업부장관 육군훈련소 28연대 조리로봇 시범보급 현장 방문
▲ 충성 로봇 조리병 육군훈련소 배치, 신고한다
서욱 국방부장관 장관과 문승욱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은 2월 7일 군 조리로봇을 시범 운영 중인 육군훈련소 28연대 식당을 찾아 운영현황을 확인하고 관계자들을 격려했다.

이번 현장방문 행사는 산업부가 작년 11월에 설치해 시범 운영 중인 튀김, 볶음, 국·탕, 취반 등 4가지 주요공정의 로봇 및 자동화 설비에 대한 현황 점검을 위해 마련됐다.

산업부는 작년 8월 국방부-산업부 장관이 공동으로 주재하는 방위산업발전협의회에서 국방분야에 로봇활용을 확대하기 위한 ‘로봇활용 표준공정모델의 국방분야 적용방안’을 발표한 바 있다.

이번 시범보급사업은 그 첫 번째 성과로 조리병이 가장 애로로 꼽는 튀김, 볶음, 국·탕, 취반 등 4개 작업의 로봇활용 표준모델을 개발해 보급하는 사업이다.

조리로봇 보급을 통해서 조리 시 발생 가능한 화상사고와 대량작업에 따른 근골격계 질환 등의 위험을 경감시키고 조리과정의 표준화를 통해 급식 품질 개선에도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국방부는 시범보급사업의 결과를 바탕으로 야전 등 다양한 부대의 군 급식시설에 로봇을 적용할 수 있는 구체적인 방안을 검토할 예정이다.

이날 현장 방문에서는 식당 내에 배치된 조리로봇의 조리 과정이 시연됐고 조리로봇이 만든 음식을 시식하는 시간이 이어졌다.

튀김 조리로봇은 조리병이 재료를 케이지에 담아 놓으면 이후부터는 재료를 기름에 넣어 조리하고 꺼내어 컨베이어 벨트를 통해 배출하는 것까지 전자동으로 동작하는 모습을 보여 줬다.

이어진 볶음과 국·탕 조리과정에서는 흔히 볼 수 있었던 조리삽이 사라지고 조리병은 솥에 재료만 투입하면 상단에 설치된 직교로봇이 내려와 재료를 섞어 조리하는 모습이 시연됐다.

취반 단계에서는 쌀을 씻어주는 과정을 자동화 설비로 대체했는데, 고속으로 씻겨 나오는 쌀과 적정량의 물이 자동으로 계량되어 솥에 담기는 과정을 확인할 수 있었다.

조리공정의 시연을 마친 후에는 양 장관과 주요참석자들이 훈련병들과 함께 로봇이 조리한 급식 음식을 직접 시식하는 시간을 가졌다.

서욱 국방부 장관은 “군 조리로봇 시범보급 사업은 급식 질 개선, 조리병의 업무부담 경감, 안전사고 예방 등 다양한 성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평가하면서 “국방부는 앞으로 상용로봇의 소요 발굴과 가늠터 제공 등을 통해 민간 로봇산업을 발전시키는 선순환을 이루도록 하겠다”고 언급했다.

문승욱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은 “금번 시범보급 사업은 조리로봇뿐만 아니라 다양한 분야로 확대가 예상되는 국방분야 로봇화에 중요한 디딤돌이 될 것이며 로봇과 함께 하는 더 스마트하고 더 안전한 병영을 향한 의미 있는 시작”이라고 하면서 “앞으로도 국방의 다양한 분야에서 로봇활용이 더욱 활발해질 수 있도록 국방부와 지속적으로 협력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