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2-07-03 09:29 (일)
양주시, 농림·생활지 돌발해충 발생 대비 민관 협업방제단 운영
상태바
양주시, 농림·생활지 돌발해충 발생 대비 민관 협업방제단 운영
  • 최부일 기자
  • 승인 2022.06.23 12: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양주시, 농림·생활지 돌발해충 발생 대비 민관 협업방제단 운영
양주시는 본격적인 장마철을 앞두고 약충기 돌발해충 확산방지와 피해 최소화를 위해 6월 21일부터 7월 15일까지 공동방제의 날을 설정하고 협업방제에 나섰다.

시는 지난 21일 농업기술센터 소회의실에서 방제담당자, 방제요원 등 15명이 참석한 가운데 마스크 착용, 희석배수 등 농약안전사용 준수에 관한 사전교육과 약충기 돌발해충 협업방제단 발대식을 가졌다.

돌발해충은 미국선녀벌레, 갈색날개매미충 등으로 매년 6월부터 9월까지 약충에서 성충으로 산림과 농작물에 큰 피해를 주고 있으며 발생이 심한 경우 도로 주택, 공원 등 까지 내려와 그을음을 발생시켜 생활 민원을 초래하고 있다.

올해 방제 계획은 농림, 생활지 등 100~200ha내외이며 주요 방제 대상은 미국선녀벌레, 갈색날개매미충, 꽃매미, 매미나방, 미국흰불나방 등 5종이다.

특히 약충기 방제효과를 극대화하기 위해서 읍면동 11개 구역으로 나눠 방제부서별 지역책임담당제로 운영할 예정이며 과수농가와 함께 개별 동시방제를 실시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시 관계자는 “지난해 미국흰불나방 돌발해충이 농림·생활지에 습격해 다수 민원을 초래한 적이 있다”며 “협업부서간 상시 대응 체계를 구축하고 발생 감소를 위해 공동방제 협업을 강화해 나갈 계획”이라고 했다.

한편 돌발해충 협업방제단은 양주시 기술지원과, 산림휴양과, 공원사업과, 은현과 남면농협 등 관계기관이 참여·구성했으며 지난 2017년부터 현재까지 매년 4~9월까지 활동하며 최근 5년간 총 1,677ha를 방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