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2-08-18 10:53 (목)
시민의 일상을 지키는 포천의 숨은 영웅
상태바
시민의 일상을 지키는 포천의 숨은 영웅
  • 김명원 기자
  • 승인 2022.08.04 22: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천시 자율방재단
▲ 시민의 일상을 지키는 포천의 숨은 영웅
‘내 지역은 내가 지킨다’는 마음으로 움직이는 사람들이 있다.

일상생활의 위험요소를 점검하고 재난 상황이 발생하면 어디든 달려간다.

추가 피해를 막기 위해서라면 밤샘도 불사한다.

포천시 자율방재단이다.

포천시 자율방재단은 재난 예방과 복구, 경감을 위한 민간자율방재 단체다.

지난 2008년 창단했다.

인명구조단, 통신단, 구호봉사단 등 전문조직과 읍면동 조직까지 16개 팀, 총 175명의 단원이 포천시 각 지역에서 활약하고 있다.

김태준 단장은 “자연재난 규모가 커지고 예측 불가능성이 증가하고 있다.

우리는 관의 손이 미처 닿지 못하는 부분을 찾고 주민의 생명과 재산을 보호하기 위해 모였다.

단원 대부분이 포천지역의 지형과 수리에 정통하고 인명 구조 등 전문적인 기술을 가지고 있는 전문가들이다”고 말했다.

백운계곡, 산정호수 등 유명 관광지가 많은 포천. 자율방재단 단원들은 수려한 자연환경에 그 누구보다 가까이 있지만, 맘 놓고 즐겨본 적은 없다.

조진호 부단장은 “사람들이 멋진 자연경관에 취해 감탄하며 즐거워하는 모습을 보면 흐뭇하지만, 한편으로는 더욱 긴장하게 된다.

잠깐 방심한 사이에 발생하는 게 사고이기 때문이다”며 “시민과 관광객들이 포천의 자연을 즐기다 그 모습 그대로 안전하게 귀가할 수 있도록 돕는 것이 우리 단원들의 임무이자 사명이다”고 강조했다.

재난 발생지에서 생명을 구하고 수많은 안전사고를 예방해 왔지만 정작 이들의 활약상은 많이 알려져 있지 않다.

이재민의 마음을 우선하기 때문이다.

이철호 간사는 “피해자의 고통을 훈장으로 삼고 싶지 않다 재난은 그 자체만으로 엄청난 비극 아닌가. 우리는 그냥, 할 수 있는 일을 하며 그분들 곁을 지킬 뿐이다”고 말했다.

사람들은 포천시 자율방재단 단원들을 가리켜 ‘이름 없는 영웅’이라 부른다.

각자 생업이 있음에도 언제든 달려와 재난상황을 정리하고 묵묵히 떠나는 뒷모습에서 나온 별칭이다.

자율방재단 단원들은 매일 바쁘게 포천 전역을 살핀다.

물놀이 사고가 잦은 여름철이나 산행이 많은 가을철엔 더 자주 순찰한다.

이들의 일일 주행거리는 평균 300km. 안전을 위해 서울-부산을 매일 달리는 셈이다.

혹시나 위험요인이 남아있을까 한번 더 살피는 것은 단원들의 오랜 습관이 됐다.

김태준 단장은 “아이들에게 물총보다는 구명조끼를 줬으면 좋겠다 즐거움을 위해 안전이 필수란 것을 가르쳐야 한다”며 “포천이 대한민국에서 가장 안전한 도시가 되길 바란다 그게 우리의 유일한 바람이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