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2-11-28 07:17 (월)
“경기도 남북 농산업협력, 3단계 20개 사업 추진해야” 종자은행, 산지유통센터, 농업·바이오산단 등
상태바
“경기도 남북 농산업협력, 3단계 20개 사업 추진해야” 종자은행, 산지유통센터, 농업·바이오산단 등
  • 김영미 기자
  • 승인 2022.09.22 08: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북 경제협력은 평화기반조성에 방점을 두고 추진해야
▲ “경기도 남북 농산업협력, 3단계 20개 사업 추진해야” 종자은행, 산지유통센터, 농업·바이오산단 등

북한의 높아지는 농산업 분야 경제협력 수요를 고려해 경기도가 경제제재, 제재 해제, 경협 활성화 등 3단계에 걸쳐 종자은행 설립 지원, 산지유통센터 구축, 농업·바이오산업단지 조성 등 20개 사업을 추진해야 한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경기연구원은 ‘접경지역 남북농업교류협력사업 추진방안 연구’ 보고서를 발간했다고 20일 밝혔다.

연구원은 코로나19, 대북 경제제재, 아프리카돼지열병 등으로 북한의 농업 기반이 무너지고 있어 주민들의 식량 위기도 심각해졌다고 설명했다.

이러한 상황에서 북한의 식량 및 농업생산을 위한 장비지원 등 농산업 분야 남북 경제협력 수요가 커질 것으로 예측했다.

이에 보고서는 경기북부 접경지역의 강점, 북한의 강점, 추진사업의 성장 가능성을 고려해 추진사업 20개를 제시했다.

추진사업은 ‘경제제재 ’, ‘제재 완화 및 해제’, ‘경협 활성화’ 등 3단계로 했다.

우선 1단계 경제제재 시기에는 시급성을 고려한 인도적 지원 사업과 제재 면제 가능성이 큰 우량종자 지원 채종포 단지 조성 지원 북한 종자은행 설립 지원 축산 배설물 유기질 비료 지원 산림병해충 방제사업 및 산림복원 협력사업 상하수도 개선 지원 사업 농업용수 공급 지원사업 전문인력 교류를 통한 협력 기반 구축 남북농업협력을 위한 연구협의체 구축 민통선 이남 확대 및 미래세대 체험공간 마련 남북농업교류협력사무소 구축 등이다.

2단계 제재 완화 및 해제 시기에는 북한의 농업 기반 형성과 생산 안정화를 위해 산지유통센터 구축 산지유통센터 운영 위한 농가 조직화 및 교육 프로그램 운영 농업 전문 교육기관 설립 농업경영 컨설팅 수행 천연물 재배단지 조성 약용작물생산을 위한 연구개발센터 설치 등을 제안했다.

3단계 경협 활성화 시기에는 고부가가치 산업 전환과 농업 역량 강화를 목적으로 농업·바이오산업단지 조성 협동조합 금융모델 구축 농가 핀테크 지원과 금융교육 등을 추진하자고 강조했다.

조성택 경기연구원 연구위원은 “그동안 평화협력사업은 지역 발전과는 별개로 진행된 측면이 있어서 앞으로 남북협력사업은 지역 발전과 연동될 수 있는 평화기반조성 사업으로 추진해야 한다”며 “소외됐던 경기북부 접경지역이 평화경제의 중심지로 발돋움하기 위해 선도적인 남북경제협력 프로젝트를 발굴하고 추진전략 구상을 구체화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이어 “남북경협사업은 갈등과 협력의 사이클에 따라 중단과 추진을 반복해왔기 때문에 사업의 안정성과 효율성이 부족했다”며 “지금은 준비기간으로써 경기북부를 발전시켜야 하며 이를 토대로 경협이 활성화될 때 경기북부 지역이 한반도에서 주도적 역할을 해야 한다 경협이 활성화될 때를 대비해 향후 북한과의 협력 가능성 있는 미래선도 산업을 경기북부에 유치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