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4-03-01 22:42 (금)
창작 뮤지컬 ‘개와 고양이의 시간’ 중국 진출…오늘 개막
상태바
창작 뮤지컬 ‘개와 고양이의 시간’ 중국 진출…오늘 개막
  • 김문희 기자
  • 승인 2023.03.19 00: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떼오드-중국 살루트, 뮤지컬 ‘개와 고양이의 시간’ 라이선스 체결…오늘 정식 개막
▲ 사진제공 = Salute(살루트)
국내 창작 뮤지컬 ‘개와 고양이의 시간’이 세계 무대로 첫 발을 내딛는다.

공연 제작사 아떼오드가 중국 회사 살루트와 뮤지컬 ‘개와 고양이의 시간’의 라이선스 수출 계약을 체결했다.

중국 배우들이 직접 중국어로 연기하는 정식 라이선스 공연이 오늘 현지에서 개막한다.

‘개와 고양이의 시간’은 따뜻한 마음을 가진 검은 도베르만 랩터와 호기심 많고 자유분방한 검은 고양이 플루토가 함께 시간을 보내며 서로를 이해하고 공감해가는 과정을 그린 뮤지컬이다.

뮤지컬 ‘팬레터’의 한재은 작가, 박현숙 작곡가가 의기투합해 반려동물의 시선과 입장을 담기 위해 3년간 개발한 끝에 완성했다.

뮤지컬 ‘개와 고양이의 시간’은 개와 고양이의 시선으로 본 세상의 모습을 무대 위에 구현하는 독특한 작품이다.

이에 개와 고양이의 특성을 살린 몸짓과 연기는 물론, 인간을 만나 관계를 맺으며 변화하는 내면까지 완벽하게 표현해 낸 배우들의 열연이 더해져 국내에서 호평 속 막을 내린 바 있다.

아떼오드는 뮤지컬 ‘레드북’, ‘또오해영’, 연극 ‘관부연락선’, MBC 드라마 ‘검은 태양’ 등을 기획, 제작했다.

지난 2019년 설립 이후 뮤지컬 ‘보이체크 인 더 다크’, ‘종의 기원’, ‘브로드웨이 42번가’, 연극 ‘아트’ 등 수많은 작품에 투자하며 한국 공연계의 부흥을 위해 힘쓰고 있다.

이번 뮤지컬 ‘개와 고양이의 시간’ 수출을 시작으로 아떼오드는 국내 창작 공연의 세계 무대 속 달라진 위상을 입증함과 동시에 더 큰 무대로의 도전을 선도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뿐만 아니라 아떼오드는 최근 대학로에 새로이 개관한 공연장 링크아트센터를 운영하며 보다 다양한 기획 공연을 진행하며 중, 소극장 활성화에도 앞장서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