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4-05-27 13:46 (월)
강화군, 치매환자 실종‘사전 차단’나선다
상태바
강화군, 치매환자 실종‘사전 차단’나선다
  • 구자경 기자
  • 승인 2023.03.30 13: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GPS, 지문등록, 배회인식표 무료 지원
▲ 강화군, 치매환자 실종‘사전 차단’나선다
강화군은 치매환자 실종 방지를 위해 GPS보급 및 지문인식등록 등 다각적인 실종예방 지원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실종사건은?시간이?길어질수록?발견이?어려워지는?만큼?사건?초기?신속한대응과?발견이?무엇보다?중요하다.

이에 군은 오는 12월까지 치매환자에게 GPS보급 지문인식등록 배회인식표를 무료로 지원한다.

단, 배회인식표는 만 60세 이상에게만 지원되며 치매환자 뿐 아니라 치매로 의심되거나 실종에 미리 대비하고 싶은 어르신은 지원받을 수 있다.

GPS는 치매환자의 현재 위치 정보와 이동 경로를 확인할 수 있는 손목에 차는 스마트 시계다.

치매환자가 일정 거리를 벗어날 경우 보호자에게 알림 문자를 전송되어 빠르게 대처할 수 있으며 낙상 등 위급 시 긴급호출도 가능하다지문인식등록은 관할 경찰서나 치매안심센터를 통해 등록 가능하며 방문이 어려운 경우 안전드림 앱을 통해 치매환자의 지문, 사진 및 보호자 연락처 등 신상정보를 사전에 등록할 수 있다.

배회인식표에는 이름, 주소, 보호자 연락처 등의 정보가 담겨있어 옷, 신발 등에 부착하면 된다.

유천호 군수는 “앞으로도 치매안심센터를 중심으로 북부, 남부 인지건강센터에서 치매환자의 실종 및 배회행동으로 인한 문제를 미리 예방하기 위해 실종예방사업을 확대 운영해 나갈 것이다”며 “치매가 있어도 자유롭게 지낼 수 있는 시스템을 구축해 치매환자가 안전한 생활을 하면서 치매 진행도 늦출 수 있는 환경을 만들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