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4-06-26 05:33 (수)
“봄철 나른한 몸, 버섯요리로 환절기 건강 챙기세요”
상태바
“봄철 나른한 몸, 버섯요리로 환절기 건강 챙기세요”
  • 김영미 기자
  • 승인 2023.03.30 13: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 육성 품종을 활용한 요리법 3종
▲ “봄철 나른한 몸, 버섯요리로 환절기 건강 챙기세요”
경기도농업기술원은 나른한 봄철, 춘곤증을 이기고 몸에 기운을 북돋우고 활력을 주는 데 도움이 되는 버섯요리 ‘전’, ‘스테이크’, ‘샐러드’ 등을 추천하고 요리법을 소개했다.

이 요리는 경기도에서 육성한 느타리품종을 활용해 개발한 요리법이다.

봄철에는 피로감, 졸음, 식욕부진, 소화불량, 현기증 등이 나타나는데 일시적인 환경부적응증에 의해 나타난다.

따라서 비타민 B1과 C, 무기질이 많고 입맛을 돋우는 음식 섭취가 도움이 될 수 있다.

느타리류에는 식이섬유가 많아 소화 기능을 향상하고 변비 개선에 탁월하다.

특히 면역기능을 향상하는 베타글루칸, 세포조직의 항산화 효과가 있는 폴리페놀 등 몸에 좋은 유용 물질을 많이 함유하고 있다.

산타리는 산느타리 품종으로 갓이 크고 쫄깃쫄깃한 식감과 고기 맛이 나는 특징 때문에 국내에서 ‘고기느타리’로 판매되고 있다.

일반 느타리버섯보다 단백질, 칼슘, 아미노산 함량이 높고 글루탐산 함량이 높아 식미가 우수한 것으로 알려졌다.

백선은 흰색 느타리로 쫄깃한 식감과 감칠맛이 풍부해 국물 요리에도 안성맞춤이다.

식이 성분인 트레할로스 함량이 높고 지방함량이 낮아 다이어트 식품으로 좋으며 항산화, 항혈전 관련 성분인 베타글루칸을 많이 함유하고 있다.

우람은 백령느타리 신품종으로 갓이 크고 대가 짧은 백색 버섯이며 조직이 단단하고 향이 강하지 않아 다양한 요리에 활용할 수 있다.

식이섬유, 아미노산 및 비타민을 다량 함유하고 있고 특히 버섯 추출물이 항암, 면역 활성 효과와 자외선 차단, 미백효과 등 화장품 소재로서의 활용도 가능하다고 보고됐다.

경기도농업기술원 친환경미생물연구소 임갑준소장은 “겨우내 움츠러들었던 몸과 마음을 간편하게 만들 수 있는 버섯요리로 기운을 돋우고 활력 넘치는 봄을 맞이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