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4-06-21 15:43 (금)
한원찬 부위원장, “묻지마식 추경예산안 편성, 대단히 부적절”
상태바
한원찬 부위원장, “묻지마식 추경예산안 편성, 대단히 부적절”
  • 최원철 기자
  • 승인 2023.09.14 07: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추경은 예산 성립 후 특별한 사유가 있을 때 변경하는 것
▲ 한원찬 부위원장, “묻지마식 추경예산안 편성, 대단히 부적절”
경기도의회 교육행정위원회 한원찬 부위원장은 11일 경기도의회 교육행정위원회 회의실에서 진행된 2023년도 경기도교육청 제2회 추가경정예산안 심사에서 불가피한 사유로 정해진 예산을 변경하기 위한 추경예산안이 제대로 된 설명도 없고 기확보한 본예산의 집행도 없이 추가 증액 편성된 경우도 있다며 절차적 문제점을 지적했다.

이날 질의에서 한원찬 부위원장은 “공립형 대안학교인 신나는 학교의 기숙사 및 급식소 증축 사업은 본예산으로 50억원이 편성됐지만 집행률이 1%도 되지 않는 가운데 추경예산으로 42억원이 추가 편성되었는데 이게 적절한가”고 절차적 문제점을 지적하고 “사업계획이 변경되었으면 빨리 소관 상임위원회에 보고해 대안을 빨리 찾았어야지 제대로 된 설명도 없이 떡 하니 추경예산만 올려놓고 9월이 되도록 기 확보한 본예산은 한 푼도 쓰질 않았다”며 “이로 인해 신나는 학교 학생들은 기숙사와 급식소가 미설치된 상태에서 학사 운영을 시작했고 교육과정 운영에도 차질이 빚어지는 등 대단히 부적절했다”고 질타했다.

이어 한 부위원장은 “대안학교는 설립하는 것보다 차별성을 가지고 잘 운영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장기적인 운영계획을 마련해 학교가 빠르게 안정화될 수 있도록 적극 행정을 할 것”을 주문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