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4-06-21 15:43 (금)
“경기도, 철도 노조 파업 대비 비상수송대책 마련”
상태바
“경기도, 철도 노조 파업 대비 비상수송대책 마련”
  • 김영미 기자
  • 승인 2023.10.17 12: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국철도노조 파업에 대비해 경기도 버스 및 택시 분야 비상수송대책 마련
▲ 경기도청북부청사전경(사진=경기도)
경기도가 전국철도노동조합 총파업에 대비해 시외·광역·시내버스 증차와 마을버스 막차 시간 연장 등 비상수송대책을 마련했다고 14일 밝혔다.

철도 노조는 14일 오전 9시부터 18일 오전 9시까지 총파업을 예고한 상태로 경기도는 비상수송대책 상황실을 파업 하루 전인 13일부터 구성했으며 파업 종료시까지 24시간 운영할 계획이다.

철도노조 파업의 영향을 받는 경기도 노선은 경부선 등 11개 노선으로 도는 이들 노선도 감축운행 등 영향 받을 것으로 보고 시외⋅시내버스 등 대체가능 교통수단을 적극 활용할 방침이다.

도는 시외버스 업체별 보유 예비차를 활용해 5개 권역 46개 노선에 98대를 증차하고 추가 필요시 전세버스 공동운수협정체결해 수요에 탄력적으로 대응할 예정이다.

또한, 철도 주요 역과 버스 혼잡지역 현장 모니터링을 추진하고 출퇴근 시간대 혼잡도 개선을 위해 광역버스는 59대 증차⋅80회 증회하고 일반 시내버스는 18대 증차⋅130회 증회해 출퇴근 시 집중배차할 계획이다.

마을버스는 787개 노선, 2,795대에 대해 막차시간을 1시간 연장 운행하며 택시조합과 시군에도 요청해 파업기간 중 택시 운행을 적극 독려할 예정이다.

김상수 교통국장은 “철도 파업 시 도민 불편이 최소화될 수 있도록 대체교통수단 지원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