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4-03-01 22:42 (금)
경기도, “전국 최초 광역 긴급차량 우선신호시스템 구축”
상태바
경기도, “전국 최초 광역 긴급차량 우선신호시스템 구축”
  • 한영환
  • 승인 2023.11.27 03: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혁신 우수사례 경진대회 ‘대통령상’ 수상
-대형 재난상황 발생시 지역 경계를 넘어 긴급출동할 수 있도록 우선신호 제공
광역 긴급차량 우선신호시스템 시연회에서 참석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경기도청]
광역 긴급차량 우선신호시스템 시연회에서 참석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경기도청]

경기도가 ‘전국 최초 광역 긴급차량 우선신호시스템 구축’으로 행정안전부가 개최한 ‘2023 정부혁신 우수사례 경진대회’에서 대통령상을 받았다고 26일 밝혔다.

적극 행정을 통한 변화·혁신 성과를 발굴·전파해 규제행정 행태·문화 개선 등 공직문화 혁신을 유도하기 위해 마련된 이번 경진대회에는 전 행정기관(중앙부처‧자치단체‧교육청) 및 공공기관 등에서 제출한 588여 건의 정부혁신 우수사례가 접수됐다.

이 중 전문가심사, 온라인 국민심사 등 예선을 거쳐 13건이 본선에 진출했으며, 국민평가단과 전문가 심사를 거쳐 경기도가 사회 안전 및 복지서비스 강화 등에 기여한 공로가 인정돼 대통령상의 영예를 안았다.

경기도의 ‘전국 최초 광역 긴급차량 우선신호시스템 구축’은 대한민국 어디서나 지자체 경계 없이 긴급차량 출동을 돕도록 우선신호를 제공하는 시스템이다.

대형 재난상황(화재, 사고, 구급 등) 발생 시 국민의 안전과 생명을 보호한다는 점, 기존에 지역을 넘어가면 작동되지 않았던 시스템을 표준화시키고 전국으로 확산시킬 수 있는 체계를 마련했다는 점에서 높은 평가를 받았다.

도는 시스템 설치를 완료한 고양시와 파주시를 대상으로 운영 실태 파악한 결과, 긴급차량들이 일 평균 130여 회 출동했고, 출동 시간도 약 40%로 감소하는 등 골든타임 확보에 한 단계 더 가까워졌다고 설명했다.

김상수 경기도 교통국장은 “소중한 생명과 안전을 지키는 ‘광역 긴급차량 우선신호시스템’이 2026년까지 경기도 전역으로 확대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