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4-06-26 05:33 (수)
양주시, 농림·생활지 돌발해충 협업방제 사전교육 및 발대식 가져
상태바
양주시, 농림·생활지 돌발해충 협업방제 사전교육 및 발대식 가져
  • 한영환
  • 승인 2024.06.10 09: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농림·생활지 협업방제 220ha 실시
양주시, 농림·생활지 돌발해충 협업방제 사전교육 및 발대식 가져

양주시는 농림·생활지 돌발해충 협업방제를 위한 사전교육 및 발대식을 농업기술센터 소회의실과 운동장에서 방제원, 관계자 등 20명이 참석한 가운데 사전교육 및 발대식을 실시했다고 7일 밝혔다.

최근 기후변화로 갈색날개매미충, 미국흰불나방 등 돌발해충 급격한 발생으로 농경, 산림, 생활지 등 피해가 매년 발생하고 있어 협업 부서 간 공동방제 기간을 설정하고 체계적인 협업 방제에 나섰다.

이날 교육은 공동방제 안전관리, 농약안전 사용요령 및 준수사항 등 재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방제원의 안전보건에 중점 두고 진행했다.

돌발해충은 장마시즌인 6월 하순부터 7월 중순까지 고온다습으로 약충이 활발한 활동으로 산림, 농작물에 큰 피해를 주고 있으며 발생이 심한 경우 마을 주변 주택, 공원 등까지 내려와 그을음을 발생시켜 생활 민원을 초래하고 있다.

올해 방제 기간은 오는 7월 19일까지 농림·생활지 200㏊ 방제할 계획이며 약충 발생밀도가 높은 산간 농경지, 공원, 도로주변 등 대상으로 양주시 기술지원과, 산림과, 감염병관리과, 공원사업과, 은현농협, 남면농협 등 민관기관이 방제지원단을 구성하여 적극적으로 대응해 나갈 예정이다.

양주시 농업기술센터 김화은 소장은 “기후 변화에 따른 돌발해충 농경지뿐만 아니라 학교, 공원 등 불시에 출몰하여 시민 민원이 폭주한다면서 민관 협업 방제단이 선제적 방제 활동을 강화하여 피해 발생이 최소화하도록 적극 노력해달라고”고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