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4-07-23 05:35 (화)
'스캔들' 상처난 최웅X옷에 얼룩진 김규선, 살벌한 대립! 이들의 속사정은?
상태바
'스캔들' 상처난 최웅X옷에 얼룩진 김규선, 살벌한 대립! 이들의 속사정은?
  • 최원철 기자
  • 승인 2024.07.10 11: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제공: 오에이치스토리]

‘스캔들’의 한채영과 최웅, 김규선이 살벌한 대립을 이어간다.

오늘(10일) 방송되는 KBS 2TV 일일드라마 ‘스캔들’(연출 최지영 / 극본 황순영 / 제작 오에이치스토리) 18회에서는 문정인(한채영 분)이 정우진(최웅 분)과 민주련(김규선 분)의 다툼을 목격한다.

앞서 우진은 박진경(한보름 분)의 작업실에 방문할 정도로 그녀에게 편안함을 느꼈고, 진경은 그런 우진에게 더욱 적극적으로 다가갔다.

주련은 자신 몰래 외출하는 우진을 협박하기 시작, 엎친 데 덮친 격으로 그의 방에서 비밀 휴대폰까지 발견했다. 우진에 대한 배신감에 사로잡힌 주련의 모습은 안방극장에 과몰입을 불러일으켰다.

본 방송을 앞두고 오늘(10일) 공개된 스틸에는 분노한 정인과 죄인인 듯 고개 숙인 우진, 당황한 주련의 모습이 포착됐다.

정인은 우진과 얼룩진 옷을 입고 있는 주련을 향해 무슨 일이냐고 묻지만, 두 사람은 정인의 시선을 피한다.

어떤 사연으로 인해 우진과 주련이 다투게 됐는지 흥미를 자극하는가 하면 이로 인해 두 사람의 관계가 흔들리게 될지도.

한편 정인은 땅에 떨어져 있는 휴대폰을 발견한다. 과연 작가 진경이 준 휴대폰을 그녀에게 들킨 건지 심장 쫄깃한 긴장감을 감돈다.

우진의 얼굴에 난 상처는 누가 낸 건지, 한집에 살고 있는 정인과 우진, 주련의 팽팽한 대치가 본 방송에 대한 기대를 한껏 치솟게 만든다.

정인과 우진, 주련의 관계 변화는 10일(오늘) 저녁 7시 50분 KBS 2TV 일일드라마 ‘스캔들’ 18회에서 만나볼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