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09-21 10:05 (월)
양주시, 장흥면 소재 하늘궁 내 코로나 확진자 방문
상태바
양주시, 장흥면 소재 하늘궁 내 코로나 확진자 방문
  • 최선영
  • 승인 2020.09.13 13: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허경영 국가혁명당, 강연장소.
장흥 소재 허경영 국가혁명당 강연장.[다음화면 캡쳐]
장흥 소재 허경영 국가혁명당 강연장.[다음화면 캡쳐]

양주시(시장 이성호)는 성남시 거주 서울시 코로나19 확진자(미부여)가 지난 5일 장흥면 소재 ㈜초종교 하늘궁을 방문했다고 밝혔다.

시는 지난 10일 확진자 방문사실 확인 즉시 하늘궁에 대한 시설 운영을 중단하고 긴급 소독을 완료하는 한편, 셔틀버스 운행과 실내 강연회도 중단하도록 했다.

또, 역학조사를 통해 확보한 5일 하늘궁 방문자 400여명에게도 이 같은 사실을 전달했다.

역학조사 결과에 따르면 하늘궁을 방문한 해당 확진자는 오전 11시 16분부터 오후 5시 44분까지 마스크를 착용한 상태로 야외에만 머물렀던 것으로 확인됐다.

또한, 해당 확진자가 셔틀버스를 이용해 하늘궁을 방문함에 따라 당일 방문자 중 셔틀버스 이용자, 버스기사, 안내원 등 40여명에게 코로나19 진단검사를 받도록 요청하는 한편, 이 같은 사항을 전국 보건소에도 통보했다.

이는, 코로나19 우려속에도 다수가 방문하는 대중강연을 멈추지 않아 논란이 돼 온 하늘궁 내의 확진자 방문이 지역사회의 집단감염 확산 우려에 따른 것이다.

5일 하늘궁에서 진행한 강연에는 30여명의 인원이 참석했으며, 다른 방문자들은 하늘궁 외부에 머문 것으로 확인됐다.

현재 전국 코로나19 확진자 수는 지난 6일 119명까지 줄기도 했으나 100명대 중반으로 다시 소폭 증가하며 재확산 불안이 여전한 상태다.

이성호 양주시장은 “시민의 생명과 안전을 담보로 하는 집단행동은 어떠한 이유로도 절대 정당화 될 수 없다”며 “메뉴얼에 따른 신속하고 체계적인 대응을 통해 코로나19가 확산되지 않도록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전했다.

한편, 양주시는 지난 8월 30일 강화된 사회적 거리두기 2.5단계 실시에 따라 대규모 인원이 모이고 있는 ㈜초종교 하늘궁에 주말강연회 중단을 요청하는 등 코로나19 확산 초기부터 지속적인 집합제한 요청과 현장 출장을 통한 점검 등을 진행해 왔다.

그러나, ㈜초종교 하늘궁측은 주말 200~500여명이 전국에서 참석한 가운데 대중강연을 강행하는 등 방역당국과 마찰을 빚어 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