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09-23 02:36 (수)
「안전신문고」4월부터 6월까지 안전신고 18만여 건 접수
상태바
「안전신문고」4월부터 6월까지 안전신고 18만여 건 접수
  • 최부일기자
  • 승인 2020.09.14 04: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 2분기 안전신고 중 우수신고 13건 선정 포상금 지급
‘20년 2분기' 안전신고 우수사례 예[행정안전부]
‘20년 2분기' 안전신고 우수사례 예[행정안전부]

행정안전부(장관 진영)는 올해 2분기(4~6월) 동안 안전신문고에 접수된 안전신고 18만여 건 중 우수신고 13건을 선정했다고 밝혔다.

안전신문고는 국민 누구나 생활 주변의 안전위험요인을 사진이나 동영상으로 찍어 신고(포털, 앱)할 수 있는 시스템으로 개통(‘14.9.30.) 이후 지금까지 276만여건('20.9.9. 기준 2,763,761건)이 넘는 안전신고가 접수됐다.

이번 안전신고 우수사례는 외부 전문가 자문과 포상금 지급심의위원회의 심의를 통해 실질적인 피해 예방 효과 등을 고려하여 선정됐다.

최우수 신고사례는 감염병 예방에 기여한 시민이 선정되었으며 우수 신고사례 12건은 교통안전분야와 시설분야 등 생활 속 다양한 위험요인들로 선정되었다.

특히, ’지사천 천변 하부 유실 우려‘와 ’기산리 석축 제방 붕괴 위험‘ 신고는 도로 붕괴와 유실 우려에 따른 불특정 이용객의 인명피해 발생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판단되어 사고 예방 효과가 우수한 신고로 평가받았다.

또한, ‘조정지댐 데크길 파손’ 신고와 ‘자전거 도로 블록 파손’ 등은 보행자와 자전거 이용자에게 발생 가능한 사고를 미연에 방지하였다는 점에서 우수신고로 선정되었다.

최우수 신고자 1명에게는 50만 원, 우수 신고자 12명에게는 각 10만 원 상당 상품권 등을 지급한다.

행안부는 향후에도 분기별 우수안전 신고를 선정하고 시기별 이벤트 추진을 통해 대국민 홍보 강화와 신고 활성화를 독려할 계획이다.

구본근 행정안전부 생활안전정책관은 “생활 주변에서 다양하게 발생하는 안전위협 요인을 사전에 발견하여 신고하고 조치하는 것만으로도 사고예방 효과가 매우 크다.”며 “그냥 지나치지 말고 이웃의 안전을 위해 위험요소 발견 즉시 안전신문고로 신고해 주시길 당부드린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