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09-23 02:36 (수)
문대통령 "코로나 앞서 생활고로 쓰러진다는 호소에 응답"(상보)
상태바
문대통령 "코로나 앞서 생활고로 쓰러진다는 호소에 응답"(상보)
  • 뉴스1
  • 승인 2020.09.14 15: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오후 청와대 여민관에서 수석·보좌관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2020.9.14/뉴스1 © News1 박정호 기자


(서울=뉴스1) 구교운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14일 수도권 사회적 거리두기를 2단계로 조정한 것과 관련 "코로나가 완전히 종식될 때까지는 방역과 경제의 아슬아슬한 균형을 잡아나갈 수밖에 없다"며 이해를 구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청와대 여민관에서 수석·보좌관회의을 열고 "정부는 방역도 경제도 반드시 성공시키겠다"며 이렇게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부터 수도권의 사회적 거리두기를 2.5단계에서 2단계로 2주간 조정한 것과 관련, 방역과 경제적 영향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결정했다는 점을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거리두기 2단계를 더욱 철저히 유지하는 것을 전제로 방역과 경제 모두에서 국민의 삶을 지키기 위해 정부가 전문가들과 현장의 의견을 종합하여 내린 현실적 방안"이라며 "특히 서민층 생업시설과 영업에 대한 제한을 완화하는 데 초점을 뒀다"고 강조했다.

이어 "방역의 긴장을 지켜나가면서 한계 상황에 처한 중소상공인과 자영업자들이 생업을 포기하지 않고 생계를 유지할 수 있게 하는 최소한의 조치"라며 "철저하고 엄격한 방역 기조를 유지하면서 경제적 타격을 최소화하기 위한 불가피한 선택임을 국민들께서 이해해 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완화 이유로 "그동안의 강화된 방역 조치가 효과를 발휘하고 있다는 판단이 밑바탕이 됐다"며 "전국적으로 한때 400명을 넘게 발생했던 국내 감염 일일 확진자 수가 지속적으로 줄어들어 100명 안팎으로까지 떨어졌다"고 밝혔다.

아울러 "코로나 재확산의 중심지였던 수도권의 일일 확진자 수도 많이 줄었다"며 "신규 확진자 숫자 못지않게 중요한 기준이 되는 감염 재생산지수도 최근 0.7정도로 떨어졌다"고 설명했다.

경제에 관해선 "코로나가 우리 방역 체계의 통제 범위 안에 있다는 판단과 함께 장시간 영업 중지와 제한으로 생계의 위협에 직면한 분들에게 무작정 희생만을 강요할 수 없는 상황이 방역 조치를 조정할 수밖에 없는 또 다른 이유"라며 "코로나에 앞서 생활고 때문에 먼저 쓰러질 상황이라는 절박한 호소에 응답하지 않을 수 없다"고 이해를 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