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09-21 10:05 (월)
양주시, 우제류 가축 구제역 차단방역에 총력
상태바
양주시, 우제류 가축 구제역 차단방역에 총력
  • 최지연 기자
  • 승인 2020.09.15 06: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구제역 예방[양주시]
구제역 예방[양주시]

양주시가 구제역 발생 원천 차단을 위한 우제류 예방접종에 팔을 걷어붙였다.

양주시(시장 이성호)는 오는 14일부터 6주간 관내 우제류 497호 57,879두에 대한 구제역 정기(21차) 예방접종과 북한 인접 돼지농가 대상 보강접종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구제역은 소, 염소, 돼지 등 발굽이 2개인 동물(우제류)에게 발생하는 가축 전염병으로 동물의 입과 발굽 주변에 물집이 생기는 증상이 나타나며 치사율이 최대 55%에 달하는 가축의 제1종 바이러스성 법정전염병이다.

공기를 통해 퍼져 전염성이 매우 강하며 돼지가 감염될 시 공기 중으로 배출하는 바이러스의 양이 소의 1천 배 가량 많아 질병 종식이 어렵다.

시는 6개월마다 공수의를 총동원해 소·염소농가 정기접종을 지원하고 있으며 접종으로 인한 농가 부담 해소를 위해 소 50두 이상 사육하는 전업농가는 백신 구입비의 50%, 소규모 사육농가와 보강접종 돼지농가에는 백신 구입비 전액을 지원한다.

특히 올해는 중국 등 인접국에서 지속적으로 구제역이 발생하는 상황을 감안해 구제역 예방접종에 상대적으로 취약한 돼지농가에 대해 보강접종을 추가로 실시할 계획이다.

또한 이번 보강접종 실시 후 1달 뒤 농장별 혈청 양성률 검사를 실시해 구제역 백신 항체 형성률이 저조한 농가는 1,000만원 이하의 과태료를 부과하는 등 강력한 조치를 취할 예정이다.

시 관계자는 “지역 내 우제류 사육농가의 적극적인 방역의식을 바탕으로 그간 10년 동안 구제역 백신을 철저히 접종한 결과 구제역이 발생하지 않았다”며 “적기에 접종하는 것만이 최선의 예방법인 만큼 한 농가도 빠짐없이 구제역 백신 접종을 꼼꼼하게 실시해 줄 것을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한편 양주시는 구제역 등 악성가축전염병 의심축 신고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농업기술센터 내 가축방역상황실을 설치, 24시간 상시 운영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