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10-23 08:04 (금)
모병제 '찬성' 61.5%…여성 징병제 '찬성' 52.8%
상태바
모병제 '찬성' 61.5%…여성 징병제 '찬성' 52.8%
  • 뉴스1
  • 승인 2020.10.17 07: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0일 오후 충남 논산 육군 훈련소 입영심사대 앞으로 입영장병들과 가족들이 입영심사대로 향하고 있다. 2020.7.30/뉴스1 © News1 김진환 기자


(서울=뉴스1) 이호승 기자 = 국민 10명 중 6명꼴로 모병제를 도입해야 한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다.

KBS가 16일 보도한 여론조사 결과에 따르면 응답자의 61.5%는 모병제 도입에 '찬성한다'고 답했다. '반대한다'는 응답은 28.8%였다.

연령별로는 30대·40대에서, 정치 성향별로는 진보 성향이라는 응답자에서 찬성 비율이 높았다.

모병제를 찬성한 이유에 대해서 응답자의 32.9%는 '전문성을 높여 국방력을 강화하기 때문'이라고, 21.8%는 '인구 감소를 대비한 병력 구조 개편의 필요성 때문'이라고 답했다.

모병제에 반대한 이유로는 33.4%가 '남북 대치 상황', 28.4%가 '지원자가 많지 않아 모집이 어려울 것'이라고 답했다.

모병제를 도입할 경우 적정 월급에 대한 질문에는 41.6%가 '200만원 미만', 39.3%는 '200만~250만원 미만'이라고 답했다.

여성 징병제 도입에 대한 질문에는 '찬성'이 52.8%, '반대'가 35.4%였다.

대중문화예술인에 대한 병역 혜택에는 '찬성'이 44.7%, '반대'가 47%로 엇비슷했다.

이번 여론조사는 KBS '시사기획 창'이 KBS 공영미디어연구소에 의뢰해 지난 9월 22일~25일까지 KBS 국민패널 인터넷 설문 방식으로 실시했다. 1012명이 응답했고,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1%p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