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12-02 07:44 (수)
‘정원으로의 소풍’ 재해석한 6개 작품, 2020 경기 정원작품 공모전 우수작 선정
상태바
‘정원으로의 소풍’ 재해석한 6개 작품, 2020 경기 정원작품 공모전 우수작 선정
  • 이정우 기자
  • 승인 2020.10.29 07: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0 경기 정원작품 공모전 시상식[경기도]
2020 경기 정원작품 공모전 시상식[경기도]

‘제8회 경기정원문화박람회 정원작품 공모전’에서 류홍선·박준의 ‘꿈으로의 소풍’과 손유리·신소운·김미희의 ‘소통이 있는 풍경’이 대상을 수상했다.

경기도는 27일 경기도청 북부청사 상황실에서 ‘2020 제8회 경기정원문화박람회 정원작품 공모전 시상식’을 열고, 우수작 6개(대상 2개, 최우수 2개, 우수 2개) 작품에 대해 시상했다.

앞서 도는 지난 4월 중 ‘정원으로 떠나는 소풍여행’을 주제로 전문가 및 종사자들이 참여하는 ‘문화정원’과 일반인 및 대학생이 참여하는 ‘생활정원’으로 나눠 공모를 진행했다.

그 결과 문화정원 37개, 생활정원 30개 등 총 67개 작품이 접수됐으며, 서류심사 및 작품설명 심사, 현장심사 등을 통해 작품성, 시공성, 적합성, 이용성 등을 평가해 최종 6개 작품을 수상작으로 선정했다.

문화정원 분야 대상을 수상한 ‘꿈으로의 소풍’은 어린이의 꿈을 주제로 만든 정원으로, 아이들이 자연속에서 안전하게 뛰어놀고 어른들은 그 모습을 지켜보며 쉴 수 있게 배려했다는 점이 좋은 평가를 받았다.

생활정원 분야 대상의 ‘소통이 있는 풍경’은 공모전 주제인 소풍을 ‘소통의 바람’으로 재해석, 나와 너, 자연이 대화하고 나누며, 공감할 수 있는 소통의 공간을 만들었다는 점에서 높은 점수를 얻었다.

이어 ‘최우수상’에는 문화정원 분야 조경진의 ‘자연동행’과 생활정원 분야 조준웅·오현수·강덕훈·최유경의 ‘행복이 머무르는 간이역에서’가, ‘우수상’은 문화정원 분야 박대수의 ‘팅커벨의 작은 오두막’과 생활정원 분야 전혜원·서규원·김지윤·전주희·장예빈의 ‘이번역은 레솔레역입니다’가 각각 수상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공모전에서 수상한 6개 작품의 작가들에게는 상장과 함께 총 1,000만 원의 상금이 주어졌다.

도는 당초 의왕시와 함께 10월 중 ‘제8회 경기정원문화박람회’를 레솔레파크에서 개최하려 했지만, 코로나19 방역을 위해 행사를 내년으로 연기했다. 다만 레솔레파크 내에 공모전 수상작 6개 작품 등 총 14개 작품을 조성해 공원을 찾는 도민들이 언제든지 관람할 수 있도록 했다.

이용철 행정2부지사는 “이번 공모전에는 소풍을 주제로 도시와 인간, 자연이 어우러진 새로운 공간의 가능성을 제시한 작품들이 많았다”며 “도민들이 정원에서 코로나19로 지친 심신을 달랠 수 있도록 앞으로도 정원문화 확산에 적극 동참해달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