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11-23 09:41 (월)
공수처장 추천위, 오늘 후보 압축 재시도…與 "데드라인"
상태바
공수처장 추천위, 오늘 후보 압축 재시도…與 "데드라인"
  • 뉴스1
  • 승인 2020.11.18 05: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재연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장 후보추천위원회위원장이 13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공수처장 후보 추천위원회 2차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2020.11.13/뉴스1 © News1 박세연 기자


(서울=뉴스1) 이우연 기자 = 초대 고위공직자범죄사수사처(공수처)장 후보를 추천하기 위한 3차 회의가 18일 열린다.

공수처장 후보 추천위원회는 이날 오후 2시 국회에서 회의를 열고 예비후보 10명에 대한 심사를 계속한다.

지난 13일 처음 후보들을 놓고 검증한 2차 회의에서는 추천위원 간 신중론과 신속론이 맞서면서 후보 압축에 실패했다.

민주당은 이날 회의를 데드라인(기한)으로 선정하며 후보 선출이 안 될 시 야당의 거부권을 무력화하는 방식으로 법 개정에 나서겠다고 공언한 상태다.

이낙연 민주당 대표는 전날(16일) "내일까지 후보를 내주길 바라고 그렇게 안 될 경우 법사위에 공수처법 개정안이 있는데 그 절차를 밟는 것이 중요하다"고 압박했다.

국회 법사위 간사인 백혜련 의원도 같은날 "추천위가 결론을 내지 못한다면 현실적으로 법 개정 외에는 방법이 없다"며 "다음 주 예정돼있는 소위에서 법안 심사에 들어갈 것"이라고 했다.

이에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민주당은 내일 결정이 안 나면 법을 바꿔 (야당의 후보자) 추천권을 빼앗는다고 겁박한다"며 "제대로 된 자료 없이 얼렁뚱땅 결정하는 것은 안 된다"고 반박했다.

공수처법에 따르면 공수처장 최종 후보에 이름을 올리려면 7명의 추천위원 중 6명이 추천에 찬성해야 한다.

대통령이 추천위가 추린 2명의 공수처장 후보 중 1명을 지명하면, 이후 인사청문회 절차를 거쳐 공수처장이 최종 임명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