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11-23 09:41 (월)
정총리 "병역명문가, 현대사 함께한 가장 특별한 영웅"
상태바
정총리 "병역명문가, 현대사 함께한 가장 특별한 영웅"
  • 뉴스1
  • 승인 2020.11.18 23: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세균 국무총리가 18일 세종시 어진동 정부세종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제17회 병역명문가 시상식에서 축사를 하던 중 거수경례를 하고 있다. 2020.11.18/뉴스1 © News1 장수영 기자


(서울=뉴스1) 최은지 기자 = 정세균 국무총리는 18일 병역명문가에 "한국 현대사를 함께 살아온 가장 보통의 시민이자, 가장 특별한 영웅"이라고 예우했다.

정 총리는 이날 오후 정부세종컨벤션센터에서 개최한 제17회 병역명문가 시상식에서 "대한민국 국무총리로서 깊은 감사를 드린다"라며 거수경례했다.

병역명문가는 할아버지부터 손자까지의 직계비속, 즉 조부와 부·백부·숙부 그리고 본인·형제·사촌 형제 등 3대(代) 가족 모두가 현역 복무를 성실히 마친 가문을 말한다.

정 총리는 "올해에는 1017가문 5222분이 병역명문가로 선정되셨다. 2004년 처음으로 시상식이 거행된 이후, 역대 최대"라며 "올해는 봉오동·청산리전투 승전 100주년과 광복군 창설 80주년을 맞아, 일제강점기 독립유공자분들도 병역명문가로 선정되셨다"고 설명했다.

정 총리는 대통령 표창을 받은 고(故) 이상봉 가문과 고 김은석 가문을 소개했다. 고 이상봉 선생은 스무살에 일본군에 강제 징용되고 해방 이후 6·25 전쟁 때 총상을 입고 제대했다. "나라가 있어 우리가 있는 것이니, 국방의 의무는 당연히 완수해야 한다"는 고인의 유지에 따라 2대, 3대 후손까지 15명이 총 369개월을 현역으로 복무했다.

고 김은석 선생은 일제강점기에 한국광복군 비밀 공작대원으로 활양했다. 6·25 전쟁 때에는 낙동강 최후의 방어선을 지켰다. 고인의 가문은 3대에 걸쳐 7명이 총 330개월 동안 현역으로 복무했다.

정 총리는 "정부는 병역을 성실하고 명예롭게 이행하신 분들이 존경받는 사회를 만들어가겠다"라며 "군 복무가 사회진출의 디딤돌이 될 수 있도록 병역진로설계지원센터 설립을 확대하고, 취업맞춤 특기병제도를 통해 청년 일자리도 많이 늘리겠다"고 밝혔다.

이어 "지방자치단체나 민간단체와 협력해, 국공립 시설과 민간시설 이용료 감면을 추진하는 등 지원 대상과 폭을 확대하겠다"라며 "공정하고 정의롭고, 병역이 자랑스러운 대한민국을 만들기 위해 정부가 솔선수범하고 더 세심하게 챙기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