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01-21 03:38 (목)
장경태 삭제한 페북글 보니 "백신 추정 주사일뿐, 731부대 부활"
상태바
장경태 삭제한 페북글 보니 "백신 추정 주사일뿐, 731부대 부활"
  • 뉴스1
  • 승인 2021.01.09 07: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경태 더불어민주당 동대문구을 후보가 7일 서울 동대문구 장안동사거리에서 시민들에게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2020.4.7/뉴스1 © News1 이재명 기자


(서울=뉴스1) 김민성 기자 = 장경태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8일 국민의힘의 코로나19 백신 접종 요구에 "현재의 코로나 백신은 백신 추정 주사일뿐"이라며 "코로나 마루타 하자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장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국민의힘은 완벽하게 검증받지 못한 백신 추정 주사를 국민에게 주입하자고 하고 있다"며 이렇게 말했다.

이어 "확진자가 하루 수십만 명씩 나와 별다른 선택지가 없는 나라의 어쩔 수 없는 판단이랑 안전성을 충분히 검토할 수 있는 우리나라는 상황부터 다르다"며 "온 국민이 노력해 이룩한 K-방역의 성과를 효율적으로 활용하기는커녕 무작정 백신부터 놓자는 주장은 무모한 발상"이라고 했다.

또 "의료 목적이라 주장했던 일본 731부대의 망령이 현재의 대한민국에 부활한 것 같아 안타깝다"고 덧붙였다.

다만 장 의원은 해당 글이 논란이 되자 삭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