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12-06 22:53 (월)
경기도, 지난해에 이어 하천 실핏줄 ‘도랑’ 복원사업 추진. 7개 시 11곳 대상
상태바
경기도, 지난해에 이어 하천 실핏줄 ‘도랑’ 복원사업 추진. 7개 시 11곳 대상
  • 정현석 기자
  • 승인 2021.03.10 17: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총 8억8천만원 투입해 지난해 8곳에 이어 훼손된 도랑 11곳 신규 복원 사업 실시
도랑복원사업 후[경기도]
도랑복원사업 후[경기도]

 

경기도가 지난해 8곳에 대한 ‘도랑’ 복원사업을 추진한데 이어 올해도 해당 시와 함께 7개시 11개 도랑에 8억8천만원의 예산을 투입해 복원사업을 이어간다.

‘도랑’ 복원사업은 최상류 물길임에도 법적 수질관리 대상에서 제외돼 방치되거나 투자가 미흡해 훼손된 도랑을 찾아 복원하는 사업으로 맑고 건강한 수생태계를 만드는데 목적이 있다. 도는 지난 2018년 ‘경기도 도랑 복원 5개년 계획’을 수립해 지난해 처음 복원 시범사업을 진행했다.

대상 지역은 화성시 신남리, 시흥시 금이동과 무지내동, 군포시 속달동, 여주시 용은리, 이천시 경사리와 석산리, 양주시 방성리, 도하리, 가납리, 파주시 가야리 등 7개 시 11곳이다.

하상 퇴적물 정비, 수생식물 심기, 여울 조성, 소규모 수질오염방지시설 설치 등의 사업이 추진되며, 도는 분기별 수질 모니터링과 중간 점검 등을 통해 개선 효과를 분석하고 사업 실효성을 높일 예정이다.

이재영 경기도 수자원본부장은 “최상류 물길인 도랑 살리기는 하천이나 강을 깨끗이 유지해 수질 환경을 개선하는데 매우 큰 의미가 있다”며, “수질, 수생태계 개선뿐만 아니라 환경교육장 활용 등 주민 참여형 사업추진을 통해 마을공동체 복원에도 기여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지난해 안성시 고은리, 연천군 남계리와 신답리, 파주시 조리읍, 이천시 석산리, 군포시 속달동, 양주시 가납리, 양평군 양근리를 대상으로 진행한 ‘도랑’ 복원 시범사업 분석 결과, 생화학적산소요구량(BOD) 등 수질은 최대 90% 이상 개선됐으며 해당 지역 주민 만족도는 약 80%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