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04-23 12:56 (금)
박영선, 지역할당제 역차별 청년 질문에 "일리 있어, 건의하겠다"
상태바
박영선, 지역할당제 역차별 청년 질문에 "일리 있어, 건의하겠다"
  • 뉴스1
  • 승인 2021.04.03 12: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후보./뉴스1 © News1 국회사진취재단


(서울=뉴스1) 정재민 기자,이준성 기자 =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후보는 3일 공기업의 지역할당제 확대가 역차별이 아니냐는 20대 청년의 질문에 "상당히 일리가 있는 이야기다. 당과 함께 정부에 건의하겠다"고 답했다.

박 후보는 이날 오전 서울 성북구 안암동의 직주일체형 공공 청년주택 '안암생활'을 방문한 자리에서 "서울시장이 되면 지역인재의 범위를 넓히는 방안을 고려하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날 박 후보를 만난 한 청년은 자신이 대구에서 서울로 올라와 대학을 다니고 있고, 졸업 후 귀향해 일자리를 찾고 싶다며 "공기업 지역할당제가 역차별 지적을 받고 있다"고 박 후보의 의견을 물었다.

이에 박 후보는 "좋은 의견이다. 지방에서 상경해서 공부하고 다시 귀향하는 학생에게도 혜택을 줘야겠다"며 "지역인재를 광범위하게 봐야하겠다"고 답했다.

이후 박 후보는 기자들과 만나 그 청년을 언급하며 "작은 인식의 차이, 기성세대와 요즘 청년의 인식 차이가 바로 이런 데서 많다는 것을 느꼈다"며 "무슨 정책을 펼 때 반드시 그 정책에 해당하는 사람들과 소통을 하고 정책을 완성하는 일이 굉장히 중요하겠다고 느꼈다"고 밝혔다.

동석한 김영배 민주당 의원은 "이낙연 상임선거대책위원장이 발표했을 때도 약간의 논란이 있었다"며 "박 후보가 말했으니 당에서 공식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박 후보는 "탁상행정, 현실을 모른다는 지적을 받는 행정 시스템을 완전히 바꿀 필요가 있다"며 "시장이 되면 시민 참여형 정책을 대폭 확대하겠다"고 했다.

박 후보는 '안암생활'의 생활 모습을 살핀 뒤 "제 공약 중 하나가 청년 직주일체형 2만호 공급이다. 그 샘플을 보고 싶어서 왔다. (둘러보니) 공공에서 운영해 보증금 100만원에 월세 30만원이라 청년들이 선호할 것 같다"며 "서대문, 마포, 성북구 등 대학가 밀집 지역에 직주일체형 청년주택을 지으면 청년들에게 큰 도움이 될 것 같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