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04-23 12:56 (금)
부산시장 보궐선거 전 마지막 주말…여야 공세 수위 높이며 지지호소(종합)
상태바
부산시장 보궐선거 전 마지막 주말…여야 공세 수위 높이며 지지호소(종합)
  • 뉴스1
  • 승인 2021.04.04 19: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영춘 더불어민주당 부산시장 후보가 4일 오후 부산 중구 광복로에서 유세를 하기 전 20대 청년 지지자로부터 꽃다발을 받고 있다. 2021.4.4/뉴스1 © News1 안은나 기자


(부산=뉴스1) 박채오 기자,노경민 기자 = 4·7 부산시장 보궐선거를 앞두고 마지막 주말인 4일,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힘은 서로에 대한 공세 수위를 높이며 유권자가에게 지지를 호소했다.

김영춘 더불어민주당 부산시장 후보 선거대책위원회는 Δ부동산 투기 의혹 Δ국회 사무총장 재임 당시 직권남용 의혹 Δ불법사찰 지시 의혹 Δ홍익대 입시비리 의혹 Δ5000만원 성추문 선거공장 의혹 Δ미술품·조형물 비위 의혹 등 6가지 의혹을 '6대 게이트'로 규명하고 박형준 국민의힘 후보의 해명을 촉구했다.

특히 선대위는 오는 5일 오후 4시까지 박 후보의 해명이 없을 경우, 고발 등을 포함해 모든 법적 조치를 취하겠다고 경고했다.

민주당 부산선대위는 이날 오후 부산진구 선거사무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박형준-조현 일가의 비리 의혹은 파도 파도 끝이 없다"며 "박 후보가 제1야당의 시장 후보라는 사실에 부산시민들은 분노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부산은 지금 위기다. 10년처럼 써도 부족한 임기 1년을 검찰 조사받다가 끝낼 사람을 시장으로 뽑을 수는 없다"며 "박 후보가 오는 5일 오후 4시까지 관련 의혹에 대해 명확하게 해명지 않을 경우 수사기관 고발을 포함한 가능한 모든 법적 조치로 책임을 묻겠다"고 경고했다.

김영춘 후보는 동남권 관문공항을 백지화시킨 MB 정부와 박근혜 정부의 보수 집권 시절을 '잃어버린 10년', '상실의 10년'이라고 직격했다.

김 후보는 이날 오후 6시 중구 광복로에서 열린 집중유세에서 "2007년 대선에 나와 부산시민들에게 동남권 신공항을 약속한 이명박씨는 당선되고 나서 입을 싹 닫아버렸다"며 "당시 며칠 뒤에 TV에 출연해 (가덕신공항이) 잘못된 방향이었다고 당시 박형준 청와대 정무수석이 말하지 않았는가"라고 현재 가덕신공항에 찬성 입장을 보이는 박형준 후보의 이중적 행태를 지적했다.

이어 "과거 70년대에는 한국 수출의 25% 이상을 부산이 맡았다. 하지만 지금은 한국 전체의 3%만 담당하고 있다"며 "24시간 화물기가 뜨고 내릴 수 있는 경제공항이 없어 첨단기업들이 부산에 오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부산을 살려낼 수 있는 마지막 기회라서 더욱 절박하다"며 "부산 청년들이 떠나지 않는 도시, 타지 사람들이 찾아오는 북적북적한 도시로 만들겠다"고 지지를 호소했다.

 

 

 

 

 

박형준 국민의힘 부산시장 후보가 4일 오후 부산 남구 이기대시장 앞에서 열린 유세에서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 조경태 의원, 하태경 의원, 서병수 의원, 정운천 의원, 이언주 전 의원 등과 손을 맞잡아 들고 있다. 2021.4.4/뉴스1 © News1 안은나 기자

 

 


국민의힘도 김영춘 후보의 '서울 아파트 전세금 인상'과 '정권심판론'을 언급하며 마지막 민심잡기에 열을 올렸다.

황보승희 국민의힘 부산선대위 수석대변인은 이날 오후 남구 용호동 합동유세가 끝난 뒤 기자회견을 갖고 "김영춘 후보의 부동산 위선이 또다시 드러났다"고 맹공을 가했다.

황보 대변인은 "2011년 3월 2일 당시 김영춘 민주당 최고위원은 정종환 국토부장관이 13억3000만원짜리 아파트를 분양받아 5억원에 전세를 줬다는 이유로 해임을 요구했다"며 "그런데 정작 김 후보는 최고위 발언 이후 자기 집 세입자에게 17%(14년), 34%(16년), 14.5%(20년) 씩 임대료를 올려 받은 것이 확인됐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2012년 서울 소재 아파트를 전세금 3억5000만원에 임대한 뒤 2016년에는 전세금을 무려 기존보다 34%나 올려 5억5000만원이나 받았다"며 "김 후보는 2016년부터 4년 동안 한 번도 전세금을 올리지 않았다고 주장한다. 당연히 미리 당겨 받았으니 더 올릴 수 없었을 것"이라고 꼬집었다.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은 부산을 찾아 '정권 심판론'을 강조하며, 문재인 정부에 대한 공세의 수위를 바짝 올렸다.

김종인 위원장은 "이번 서울시장, 부산시장 보궐선거는 단순한 시장 선거가 아니다. 지난 4년간 문재인 정부의 실정을 심판하는 선거"라며 "그동안 현 정부가 무엇을 성취했는지 전혀 알 길이 없다"고 주장했다.

이어 "문 대통령은 취임하면서 '포용국가'와 정의로운 국가를 만든다고 약속했는데 양극화는 그동안 훨씬 극심해졌고 국민 간 갈등도 심화했다"고 꼬집었다.

김 위원장은 현 정부의 부동산 정책 실패를 겨냥 "정권 내부에서도 부동산 실패에 대한 일치된 견해가 없다"며 "이런 정부를 더이상 방치해선 안 된다. 부산에서 박형준을 시장으로 당선시키는 것이 1차적으로 문 정부를 심판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박형준 후보는 "공수처 만들면 마치 세상이 다 깨끗해지는 것처럼 난리를 쳐 억지로 공수처를 만들었다"며 "하지만 이들이 처음 한 일은 이성윤 서울중앙지검장에게 관용차를 마련해 황제 조사를 받게 한 것"이라고 쏘아붙였다.

그러면서 "이제 세상 깨끗한 척 다하는 문 정부의 위선에 국민들이 등을 돌리고 있다"며 "부산에서 서울과 함께 압승을 거둬 내년에 새로운 리더십을 만드는 기초를 닦아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