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06-24 16:26 (목)
경기도, 재기지원펀드2호 운용사 선정‥450억 규모 펀드 결성 추진
상태바
경기도, 재기지원펀드2호 운용사 선정‥450억 규모 펀드 결성 추진
  • 구자경 기자
  • 승인 2021.06.03 14: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업실패 경험을 바탕으로 재기에 도전하는 도내 중소·벤처기업 투자 지원
재도전 기업은 물론, 코로나19 피해기업도 투자 대상으로 포함

경기도가 사업 실패를 겪은 중소기업인들을 도울 ‘재기지원펀드 2호’의 운용사를 확정, 본격적인 펀드 조성에 나섰다고 3일 밝혔다.

특히 펀드 결성 완료 시, 민선7기 당초 공약 목표였던 재기지원펀드 200억 원 조성의 3배 가량에 달하는 투자자금을 조성할 수 있을 전망이다.

‘재기지원펀드’는 민선7기 경기도가 창업-실패-도전’의 선순환 창업생태계 구축을 목적으로, 도내 중소벤처기업의 자금 확보 등 재기 지원을 추진하고자 2019년부터 추진한 사업이다.

지난 2019년 추진한 ‘재기지원펀드 1호’는 도비 80억 원과 민간자금 70억 원을 매칭해 총 150억 원 규모로 조성·운영해왔으며, 현재까지 57억 원 가량을 투자했다.

이번 ‘재기지원펀드2호’는 지난 3월 전문운용사 모집 및 선정을 통해 하나금융그룹의 계열사인 하나벤처스㈜가 운용을 맡게 됐으며, 오는 7월말까지 펀드 조성을 마무리하고 투자를 개시할 계획이다.

운용사인 하나벤처스 김동환 대표는 “하나벤처스는 하나금융그룹의 역량을 활용하여 어려움을 겪었던 경기도내 창업자들이 유니콘 기업으로 성장하는 길을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앞으로 8년 동안 운용될 본 펀드의 투자 대상은 재기에 도전하는 기술혁신 중소·벤처기업으로 도내 기업에 중점 투자할 예정이다. 뿐만 아니라, 이번에 결성하는 펀드는 재창업 기업은 물론, 코로나19 장기화의 영향으로 경영 활동에 어려움을 겪는 기업의 재기 지원까지 투자한다.

펀드규모는 약 450억 원으로 경기도가 50억 원, 모태펀드 200억 원, 민간출자자가 200억 원을 출자할 예정이다.

한편, 도는 민선7기 이재명 지사 공약사항으로 도내 재기기업 지원을 위해 4년간 총 200억 원 규모의 재기지원펀드 조성을 추진해왔다. 이번 2호 펀드가 결성되면 재기지원펀드1호와 함께 총 600억 원을 조성, 공약 목표를 300% 초과 달성할 전망이다.

도 관계자는 “코로나19로 세계적인 경기침체가 지속되는 가운데 경기도가 모험자본 역할을 수행하여 재도전 기업에의 투자를 지원하고자 한다”며, “이를 통해 역량 있는 도내 중소벤처기업들이 재기의 기회를 잘 살려 성장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