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07-31 20:00 (토)
전국 내륙 폭염 예고, 온열질환 예방을 위한 건강수칙 준수해야
상태바
전국 내륙 폭염 예고, 온열질환 예방을 위한 건강수칙 준수해야
  • 최부일 기자
  • 승인 2021.07.19 11: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일주일 새 온열질환 추정 사망자 3명, 일평균 신고 환자도 36명으로 급증
- 폭염 시에는 외출을 자제하고, 3대 수칙(물‧그늘‧휴식) 준수
온열질환 예방 안내 포스터[질병관리청]
온열질환 예방 안내 포스터[질병관리청]

질병관리청(청장 정은경)은 7.20.(화) 이후 전국 내륙에 폭염이 예고됨에 따라 온열질환에 주의를 당부하였다.

온열질환은 열로 인해 발생하는 급성질환으로 뜨거운 환경에 장시간 노출 시 두통, 어지러움, 근육경련, 피로감, 의식저하 등의 증상을 보이고 방치 시에는 생명이 위태로울 수 있는 질병으로 열사병과 열탈진이 대표적이다.

질병관리청은 올해(5월 20일~7월 17일) “온열질환 응급실감시체계”로 신고된 온열질환자는 총 436명이며, 이 중 열사병 추정 사망이 6명(강원 3명, 경북‧경기‧서울 각 1명) 신고되었다고 밝혔다.

특히, 폭염 재난 위기경보가 “관심”에서 “주의”로 상향 조정된 7월 12(월) 이후 일주일 동안 열사병 추정 사망자가 3명 신고되었고, 일평균 환자 신고도 “3.5명”에서 “36명”으로 급증한 것으로 분석되었으며, 기상청 중기예보에 따르면 7.19(월) 전국에 비가 내린 뒤 전국 내륙을 중심으로 당분간 매우 무더운 날씨가 지속될 전망으로 온열질환에 더욱 주의해 줄 것을 당부했다.

질병관리청 정은경 청장은 “코로나19 유행이 진행 중이며, 전국적인 폭염이 예고된 만큼 코로나19와 온열질환 예방을 위해 긴장을 놓지 않고 건강수칙을 잘 실천해주실 것을 거듭 당부드린다”고 언급하면서,

“특히, 무더위 속에서 일하시는 분들과, 65세 이상 어르신과 만성질환자는 온열질환과 코로나19에 모두 취약하므로 폭염 시 낮 시간대 작업과 외출을 최대한 자제하고, 물‧그늘‧휴식 3대 수칙을 준수하여 주실 것“을 강조하였다.

한편, “온열질환 응급실감시체계”는 전국의 협력 응급실(‘21년 496개)을 통해 온열질환자의 응급실 진료 현황을 신고받고 있으며, 해당 신고자료는 질병관리청 누리집에서 확인 가능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