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07-31 20:00 (토)
경기도북부동물위생시험소, 가축질병 진단능력 정도관리 ‘전국 1위’
상태바
경기도북부동물위생시험소, 가축질병 진단능력 정도관리 ‘전국 1위’
  • 김영미 기자
  • 승인 2021.07.20 13: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도관리 평가결과, 7개 항목 모두 우수한 성적으로 적합 판정

경기도북부동물위생시험소는 5월 27일부터 6월 24일까지 1개월 동안 전국적으로 실시한 ‘2021년 가축병성감정실시기관 가축질병 진단능력 정도관리’ 에서 전국 1위를 차지했다고 20일 밝혔다.

‘가축질병 진단능력 정도관리’는 농림축산식품부에서 전국 가축병성감정실시기관을 대상으로 진단기술 향상, 검사법 표준화를 통한 신속·정확한 진단서비스 제공하기 위해 매년 실시하는 평가제도다.

올해는 전국 시도 지자체 방역기관 46개소와 민간 진단기관 14개소 총 60개 기관을 대상으로 평가가 진행됐다.

이번 정도관리 평가 대상은 소 브루셀라병, 꿀벌 낭충봉아부패병, 돼지 생식기호흡기증후군, 닭 뉴캣슬병(2), 가금티푸스, 병리진단을 포함해 총 7개 검사항목이다.

평가 결과, 북부동물위생시험소는 7개 항목 모두 우수한 성적으로 적합 판정을 받으며 전국 최우수 진단능력 보유기관임을 증명해냈다.

북부동물위생시험소장은 “가축질병 진단능력 정도관리에서 전국 1위의 성적을 거둬 병성감정 진단기관으로서의 신뢰를 더욱 높였다”면서 “앞으로 표준화된 검사법을 통한 신속·정확한 진단으로 질병 확산을 예방하고 농가의 피해가 최소화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