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2-05-22 21:01 (일)
1월 산불 위험성 심상치 않다
상태바
1월 산불 위험성 심상치 않다
  • 최원철 기자
  • 승인 2022.01.07 04: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00년 이후 1월 산불 발생 위험성 50% 상승
▲ 1월 산불 위험성 심상치 않다

[뉴스캅 newscop 최부일기자] 산림청 국립산림과학원은 우리나라 산불 기상지수 변화 경향을 분석하고 1월 산불 발생 위험도를 예측한 결과, 평년보다 산불 위험성이 높을 것으로 전망했다.

지난 60년간의 기상관측 자료를 활용해, 20년 단위로 산불 기상지수 변화를 분석한 결과, 우리나라 봄?가을철의 산불 발생 위험도가 증가하는 경향을 나타냈으며 1월 산불위험도의 증가 폭이 가장 두드려졌다.

산불 기상지수 : 습도, 온도, 풍속, 강수량을 활용 점수화 특히 2000년 이후에는 1월의 산불 기상지수가 약 2~4 정도 증가했는데, 이는 상대적으로 산불 발생 위험성이 약 30~50% 높아진 수치이다.

1년 중 1월에 발생한 산불 비율은 1990년대 5.7%에서 2000년대 6.2%로 2010년대에는 7.4%로 높아졌다.

특히 2021년은 전체 산불 중 13%에 해당하는 44건의 산불이 발생했다.

또한, 기상?기후인자를 활용해 올해 1월의 산불 발생위험을 예측?분석한 결과, 높은 해수면 온도, 낮은 상대습도의 영향으로 과거 39년 분석 자료 중 10번째로 위험성이 높았다.

특히 온도가 산불 발생에 큰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는데, 온도가 1.5℃ 증가하면 산불 기상지수는 8.6% 상승하고 2.0℃가 증가하면 13.5% 상승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1월 산불 발생 위험이 높아짐에 따라 매년 2월~5월, 11월~12월 중순까지 지정되었던 산불 조심기간이 더 길어질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국립산림과학원 산불?산사태연구과 이창우 과장은 “ 과학적 자료 분석을 근거로 한 ‘기상?기후인자를 활용한 산불 발생위험 중장기 예측’을 통해 산불 발생에 대한 경각심을 주는 한편 산불위험변화 선제적 대응체계 마련으로 산불 관리능력을 향상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