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4-03-01 22:42 (금)
포천시, 외국인주민협의회 정례회의 개최
상태바
포천시, 외국인주민협의회 정례회의 개최
  • 김명원 기자
  • 승인 2023.05.14 13: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포천시, 외국인주민협의회 정례회의 개최

포천시는 지난 10일 포천근로자종합복지관 4층 대회의실에서 ‘2023년 외국인주민협의회 제1차 정례회의’를 개최했다,이날 회의는 비뚜 협의회 회장을 비롯한 13개국 17명의 위원들이 참석했다.

2023년도 1분기 외국인주민 지원 정책 추진성과 보고와 향후 정책 추진방향 및 중점 추진계획에 대한 설명 순으로 진행됐다.

주요안건은 6월 개최 예정인 세계인의 날 행사 맞춤형 찾아가는 한국어 교육 외국인근로자 소형건설기계면허 취득사업 가을 개최 예정인 P.G.S.F. 5월 20일 세계인의 날을 맞아 5월 20일부터 5월 29일까지 10일간 외국인들에게 무료로 개방되는 포천의 관광지 소개 등 5가지로 심도있는 논의와 토론이 이뤄졌다.

백영현 포천시장은 벤치마킹 일정으로 회의에 참석하지 못했지만 외국인근로자지원팀 관계자를 통해 “외국인 주민들께서 포천 사회의 일원이라는 소속감을 가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는 인사를 전하면서 “외국인주민협의회의에서 나온 의견을 토대로 현장감 있는 다양한 정책을 펼쳐 나가겠다”고 전했다.

방글라데시 공동체 대표인 자만 씨는 “주민등록증을 손에 쥘 때 대한민국 국민이라는 벅차오르는 자부심과 소속감을 느꼈다. 포천시가 진심어린 마음으로 대해줘 감사하다. 포천시민이라는 자부심을 갖고 주어진 일에 항상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포천시는 지난해 11월 외국인 지원 전담부서를 신설해 맟춤형 정책추진으로 포천 외국인들로부터 많은 호응을 받고 있으며 외부기관과의 협업으로 외국인근로자운전면허교실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진행 중이다.

또한, 올 하반기에는 서울대와 연계사업으로 외국인들에게 자국어로 한국문화에 대한 이해 교육을 추진 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시 관계자는 이날 정례회의를 진행하며 ”외국인주민협의회가 ‘세계속의 포천’, ‘외국인 친화 도시 포천’으로 자리매김하는 데 동반자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소감을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