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4-05-27 13:46 (월)
피해지원 대상 확대…정부 제정 ‘전세사기 특별법’에 경기도 건의사항 반영
상태바
피해지원 대상 확대…정부 제정 ‘전세사기 특별법’에 경기도 건의사항 반영
  • 김영미 기자
  • 승인 2023.05.26 08: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 전세 피해 대책 관련 제도개선안 중앙정부 건의 사항 반영
▲ 피해지원 대상 확대…정부 제정 ‘전세사기 특별법’에 경기도 건의사항 반영
25일 국회 본회의를 최종 통과한 ‘전세사기 피해자 지원 및 주거안정에 관한 특별법’에 피해지원 대상을 확대하는 내용의 경기도 건의 사항이 반영됐다.

경기도가 국회를 통과한 전세사기 특별법 주요 내용을 살펴본 결과 당초 정부의 전세사기 피해지원 대책은 피해자 요건을 ‘경매 또는 공매 개시’, 임대인에 대한 수사 개시 등으로만 한정했으나 무자본 갭투기로 인한 깡통 전세 피해자 이중 계약 피해자 신탁 사기 피해자 상업시설을 주거용으로 불법 개조한 근린생활시설 전세 피해자 등으로 확대했다.

앞서 김동연 경기도지사는 지난 11일 기자회견, 15일 국회 방문을 통해 특별법의 피해지원 대상 확대 등을 건의한 바 있다.

현재 정부 지원대책 상 전세 사기 피해자를 인정하는 기준이 까다로워 전세 피해자로 인정받지 못해 보증금 손실, 무주택자 자격 박탈 등 피해를 겪는 임차인이 발생할 우려가 있어서다.

이밖에 전세사기 특별법에는 최우선 변제금 대상 미지급 피해자에게 최장 10년 무이자 전세대출 지원 피해자 요건에서 보증금 기준을 3억원에서 최대 5억원까지 완화 경·공매 대행 서비스 및 수수료 지원 최장 20년간 전세대출 무이자 분할 상환 등도 주요 내용으로 담았다.

도는 전세보증금 반환보증보험 가입 의무화 임차인 전입·확정일자 신고 시 우선변제권 즉시 발생할 수 있도록 개선 다주택 임대인 주택임대사업자 등록 의무화 공인중개사 범죄수익 몰수·추징 근거 마련 등 전세피해 지원 및 근본적 예방을 위한 나머지 건의 사항도 개별법에 반영될 수 있도록 국회, 국토교통부와 지속 협의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국토교통부 원희룡 장관은 5월 16일 기자간담회에서 전세제도의 근본적인 개편 뜻을 밝힌 바 있어, 경기도의 근본적 예방대책의 반영이 기대된다.

정종국 경기도 주택정책과장은 “전세 사기 문제로 많은 분들이 고통을 받고 있고 앞으로 부동산 경기에 따라 이와 같은 피해가 더욱 확대될 가능성이 있는 만큼 도민 재산권 보호와 주거 안정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